:::::: 7000클럽 홈페이지에 오신걸 환영합니다.::::::

중보기도

홈 > 응답내용 > 중보기도

번호 분류 내용 요청일 응답일
805 재정문제  경남 김해시에 사는 선 집사(56)는 계약 만기가 2023년 1월인데 이사할 곳의 대출이 막혀서 해결의 길을 열어주시고 지금 살고 있는 전세집이 매매되어 이사할 수 있기를 원하신다며 기도요청해주셨습니다. 5개월 후, 대출이 잘 되었고 살고 있는 집이 매매 되어 이사를 잘하셨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주셨습니다. 2022.11.16 2023.04.11
804 재정문제 경기 고양시에 사는 이 권사(85)는 평택에 있는 오피스텔을 보러 오는 사람이 있는데 계약이 이루어지기를 원한다며 기도 요청 해 주셨습니다. 1달 후, 오피스텔이 임대가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셨습니다.
2023.03.27 2023.04.10
803 재정문제  인천 계양구에 사는 이 집사(53)는 큰딸 황(25)의 배우자 김 형제 (35)의 사업을 위해 5년전 부터 기도하고 있었는데 김 형제(35)가 이익을 독식하고 주변인에게 수억원의 피해를 주어 고소를 당했는데 독식하려는 고집을 버리고 이익금을 나누어 피해자들이 고소를 취하하게 해주시기를 원한다며 기도요청하셨습니다. 1달 후, 김 형제(35)가 독식하려는 고집을 내려놓고 피해자들이 고소를 취하하였다며 21일 금식기도 중 17일째 응답받으셨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주셨습니다. 2023.03.22 2023.04.07
802 재정문제  경기 남양주시에 사는 송 집사(56)는 신용대출과 담보대출로 집을 샀는데 30년 상환이어서 10년 안에 그 빚을 갚고 물질의 염려와 걱정에서 벗어나길 원하신다며 기도요청하셨습니다. 3년 후, 2년 전 기도요청 할 때 가진 것이 500만원이었는데 대출을 하고 여러가지 도움으로 집을 살 수 있게 되었고 아직 대출금이 남았지만 내년에는 더 좋은 환경으로 이사하길 원한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주셨습니다. 2020.06.09 2023.04.05
801 재정문제  부산에 사는 전 집사(56)는 아버지 전(85)의 땅에 세를 줬는데 세입자가 몰래 집을 지어 무단으로 점유를해서 복잡한 상황입니다. 그 사람과 원만히 합의가 잘 이루어지고 해결되기를 원한다며 기도요청해주셨습니다. 3개월 후, 집을 짓고 살던 분이 돌아가시고 아들 되는 분과 협의가 잘 되어 밀린 월세를 주는 등 합의가 잘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셨습니다. 2023.01.03 2023.04.03
800 재정문제  경기 용인시에 사는 김 집사(65)는 전세로 임대한 서울집이 4월 만기여서 후속세입자를 보내주시길 원한다며 기도요청해주셨습니다. 2달 후, 새입자가 들어왔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셨습니다. 2023.02.01 2023.03.30
799 재정문제 전북 정읍시에 사는 김 집사(70)는 월세로 살고 있는데 4/10 계약만기여서 가진 물질에 합당한 장막을 인도 하여주시기를 원한다며 기도요청하셨습니다. 4개월 후, 저희 형편에 맞는 합당한 장막을 인도하여 주셔서 4월/1일 이사예정이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해주셨습니다. 2023.01.04 2023.03.29
798 재정문제  서울 성동구에사는 정 권사(57)는 남동생 정 성도(52)가 사망했는데 큰언니가 가입한 사망보험금이 문제되지 않고 잘 나올 수 있기를 원한다고 기도요청해주셨습니다.  1달 후, 거의 불가능 했던 보험금이 정상적으로 지급되어서 보험금의 일부를 큰언니로부터 받아 신학대학교를 다니는데 많은 도움이 되셨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해주셨습니다. 2023.02.16 2023.03.28
797 재정문제  인천 서구에 사는 장 권사(58)는 거래처 수금이 잘되서 대출 빚을 속히 갚고 물질로 선교 할 수 있도록 인도해달라며 기도요청하셨습니다. 5년 후, 남편이 사업을 하면서 대출받은 20억을 전적인 하나님 은혜로 다 갚았다며 하나님께 영광을 올리셨습니다. 2018.05.16 2023.03.23
796 재정문제  충북 단양에 사시는 박 권사(69)는 서울에 있는 오피스텔과 충북 단양에 있는 집이 적당한 가격에 매매되기를 원한다고 기도요청해주셨습니다. 5개월 후, 충북 단양에 살고 있는 집이 좋은 가격에 매매가 되었다며 감사의 인사를 전하셨습니다.
2022.10.12 2023.03.23